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번개탄 피우고 사라진 차주…숨진 채 발견(종합)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본인 차량에 번개탄을 피운 뒤 사라진 3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경남 마산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0분께 경남 창원 시내의 한 공터에 주차된 다마스 차량에서 불이 났다.

불은 차량을 다 태우고 3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20여분 만에 꺼졌다.

번개탄 피운 차량 화재
번개탄 피운 차량 화재[창원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이날 다마스 차주 A(35)씨의 친구로부터 "오전 1시 20분께 A가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내왔다"는 신고를 받고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하던 중 불붙은 A씨 차량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차 안에서는 일부가 탄 번개탄 여러 장이 발견됐지만, 사람은 없었다.

이후 20여명을 동원해 A씨 행방을 수색하던 경찰은 오후 2시께 차량이 있던 곳으로부터 60m가량 떨어진 바닷가 쪽에서 엎드린 채 숨져 있던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문자 메시지 내용과 차량에 번개탄이 있던 점에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A씨가 차량 밖으로 벗어났다가, 주변이 어두웠던 탓에 경사가 가파른 바닷가 방향으로 실족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바닷가에서 발견된 A씨는 손 등이 긁힌 흔적 외에는 다른 외상은 없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번개탄을 태우다가 불이 차량에 옮겨붙자 A씨가 차 밖으로 나간 것 같다"며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 측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할 방침이다.

ima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