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부산 위안부 소녀상 철거 요구…"도저히 허용 못 해"

송고시간2017-01-06 07:39

워싱턴서 열린 한일 외교차관 회담서 1시간 내내 압박한 듯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도저히 허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력히 반발하며 또다시 철거를 요구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에 앞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과 회담하고 소녀상을 즉각 철거할 것을 요구했다.

스기야마 사무차관은 회담 후 기자들에게 "1시간여 회담 대부분을 소녀상 문제에 매달렸다"며 "계속해서 한국 정부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강하게 요청하겠다"고 말해 회담 내내 한국 정부를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스기야마 사무차관은 회담에서 소녀상 설치와 관련, "재작년 한일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이고 비가역적으로 해결하기로 양국이 확인했지만 이런 일은 합의의 기초를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무너뜨리는 것을 의미, 도저히 허용할 수 없다"며 철거를 요구했다.

이에 임 차관은 "한국 정부로서도 재작년의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해당 내용은 확실히 정부 책임자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최근 거의 매일 유감을 표명하며 한국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소녀상에 사죄하는 아베 '퍼포먼스'
소녀상에 사죄하는 아베 '퍼포먼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시민단체가 위안부 수요집회 25주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아베 총리가 소녀상에 무릎 꿇고 사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7.1.4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