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든 것 알아듣는 알렉사, 범죄 현장 증거로 활용될 수도

송고시간2017-01-06 06:27

아마존, 미 경찰의 알렉사 녹음자료 제공 요청 거부…"사생활권 침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지난해 11월 아칸소 경찰은 벤턴빌이라는 소도시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현장에서 아마존의 사물인터넷(IoT) 홈 비서 에코를 발견했다.

인간의 음성을 인식해 TV나 등을 켜게 할 수도 있고, 뉴스를 읽어주기도 하며, 날씨와 궁금한 것들에 대답도 하는 에코에 대해 경찰은 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단서를 제공해 줄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아마존 에코
아마존 에코

아마존닷컴의 클라우드에 보관된 살인 사건 현장의 에코 녹음 기록을 입수할 수 있다면 말이다.

경찰은 아마존 측에 녹음자료를 넘겨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그러나 아마존은 두 차례에 걸친 경찰의 요구를 모두 거절했다고 LA타임스가 5일 전했다. 사생활 침해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LA 타임스는 "그동안 범죄수사를 위해 컴퓨터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경우는 있었지만, 이번 사건으로 인해 사물인터넷 기기인 음성 비서 구글 홈이나 아마존 에코도 프라이버시 논쟁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이 처음으로 제기됐다"고 말했다.

IT 기업이 자사 제품의 암호 해독이나 데이터 제공을 '프라이버시권'을 이유로 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월 샌 버너디노 총기 난사 사건의 테러리스트가 소지한 아이폰의 잠금장치를 해제 달라는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요청을 애플이 거부한 것이 대표적이다.

당시 이 논란은 IT 기기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보호와 공권력의 수사 협조를 둘러싸고 사회적 논란으로 비화했다.

애플의 거부는 아이폰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를 제고시키는 효과를 가져다줬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선 후보는 "애플이 수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아이폰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등 IT 기업의 개인정보 보호를 못마땅하게 여기고 있어 차기 행정부에서는 논란이 증폭될 가능성이 크다.

아마존 측은 거부 사유로 에코는 모든 것을 듣고 녹음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사용자가 '알렉사'라고 부를 때부터 비로소 활성화가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리 티엔 변호사는 LA 타임스에 "IoT가 더 똑똑해지려면 기계학습이 계속돼야 하고, 기기가 켜져 있으면 모든 것을 듣는 상황을 가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경찰이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적시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제출을 요구하면 아마존뿐 아니라 IoT 기기 제조사들은 협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