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유라, '구금 부당' 대법원 상고 포기…30일까지 구금 확정

송고시간2017-01-06 04:41

번복 가능성 낮고 검찰 '송환 결정' 대비에 진력 위한 포석인듯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덴마크 구금시설에 수용된 정유라 씨가 구금이 부당하다며 덴마크 대법원에 상고를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결국 포기한 것으로 5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앞서 정 씨는 지난 2일 열린 구금연장 심리에서 올보르 지방법원이 '4주 구금연장'을 결정하자 이에 불복해 이튿날 곧바로 고등법원에 항소했지만, 고등법원도 1심과 같은 결정을 내려 패배했다.

항소심에서 패한 이후 정 씨 측은 대법원에 상고하겠다는 뜻을 강하게 내비쳤었다.

정유라 씨 변호인 얀 슈나이더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유라 씨 변호인 얀 슈나이더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처럼 정 씨 측이 대법원 상고를 적극적으로 검토했다가 포기한 것은 구금 여부를 놓고 대법원까지 가져가는 게 극히 이례적인 데다가 상고심에서 하급법원의 결정이 뒤바뀔 가능성도 거의 없어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정 씨는 일단 오는 30일 오후 9시까지 구금된 상태에서 덴마크 검찰이 자신을 한국으로 송환할지를 결정하기 위한 조사를 받아야 한다.

검찰은 또 정 씨 송환 문제를 구금 기간 내에 결론 내리지 못할 경우 구금 기간 재연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어서 이후 검찰과 정 씨 변호인 간에 '구금 공방'이 재현될 수도 있다.

덴마크 검찰은 이날 한국 특검으로부터 정 씨 범죄인 인도 요구서를 전달받은 데다가 정 씨 측이 구금에서 벗어나기 위한 대법원 상고를 포기함에 따라 정 씨의 한국 송환 여부 결정을 위한 조사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구금시설에 들어가는 정유라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금시설에 들어가는 정유라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