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루브르박물관 작년 입장객 15% 감소…잇단 테러 영향

송고시간2017-01-06 01:39

루브르박물관 앞 경계근무서는 프랑스 군인[AP=연합뉴스 자료사진]
루브르박물관 앞 경계근무서는 프랑스 군인[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지난 2년 프랑스에서 발생한 잇단 테러로 작년 파리 루브르박물관의 입장객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루브르박물관은 5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작년 한 해 입장객이 730만 명으로 전년보다 15% 줄었다고 밝혔다고 현지 라디오 프랑스앵포가 보도했다.

2014년과 비교하면 2년 사이 무려 입장객이 200만 명이나 감소했다.

박물관 측은 "작년에는 안전 문제로 외국인 방문객이 급감하면서 입장객 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테러 위험으로 아시아인들이 프랑스 여행을 꺼리면서 루브르박물관의 일본인 입장객은 61%, 중국인은 31% 각각 감소했으며 브라질(-47%)과 러시아(-53%)도 감소 폭이 컸다.

식당, 상점 등 박물관 내 다른 시설을 제외하고 순수하게 입장료 수입 감소액만 970만 유로(약 120억원)에 달했다.

프랑스에서는 2015년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파리 동시 다발 테러로 130명이 숨지는 등 최근 2년 사이 테러로 200명이 넘게 목숨을 잃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