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핵심측근 포함 美정보수장들 "러시아가 대선개입 해킹"

송고시간2017-01-06 01:11

상원 청문회 증언…트럼프 정부 DNI국장 물망 로저스도 같은 입장

"러-중-北 포함 30여개 사이버공격 능력 개발…내주에 보고서 공개"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보당국 수장들은 5일(현지시간)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하기 위해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와 힐러리 클린턴 캠프 인사들의 이메일을 해킹했다고 밝혔다.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과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겸 사이버사령관, 마르셀 레트라 국방부 정보담당 차관 등 3인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 주최 '러시아 해킹 청문회'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美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정보수장들
美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정보수장들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 정보당국의 수장들이 5일(현지시간) 열린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러시아가 지난해 미국 대선에 개입하기 위해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등을 해킹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마르셀 레트라 국방부 정보담당 차관, 제임스 클래퍼 DNI 국장, 마이클 로저스 NSA 국장.

이들 3인은 청문회 출석에 앞서 군사위에 제출한 공동 서면증언을 통해 "'러시아가 지난해 대선 때 (해킹을 통해) 미국의 정치 기관들에 개입했다'는 정보당국의 지난해 10월 7일 조사결과를 지지한다"면서 "러시아의 최고위급 관리들만이 그런 데이터 절도 행위를 승인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미 중앙정보국(CIA)은 앞서 러시아가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승리를 돕기 위해 DNC 고위 간부와 클린턴 캠프 인사들의 이메일을 해킹했다고 결론 내린 방 있다.

이들은 또 "러시아는 미국 정부와 군대, 외교, 상업, 민간 기간시설 네트워크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러시아는 첨단 공격 사이버 프로그램도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클래퍼 국장은 청문회에서 러시아의 해킹 사실을 거듭 확인하면서 "기밀 해제된 정보를 포함한 관련 보고서를 내주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3인의 증언은 트럼프 당선인이 지속해서 러시아의 소행을 부정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특히 로저스 NSA 국장은 트럼프 당선인의 핵심측근으로 현재 DNI 국장 물망에 올라 있는 인물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그동안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에 대해 "우스운 얘기로, 그런 일이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해 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트럼프 당선인은 폭로전문사이트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가 3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러시아 배후설을 일축하자 다음 날인 4일 트위터에 "'14살짜리가 (존) 포데스타를 해킹했을 수도 있다'고 어산지가 말했다. DNC는 왜 그렇게 부주의했나? 또한, 어산지는 러시아가 자신에게 정보를 주지 않았다는 말도 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공화당 소속 존 매케인(애리조나) 군사위원장은 이날 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러시아의 해킹은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전례 없는 공격"이라면서 "모든 미국인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 정보수장 3인은 공동 서면증언에서 "2016년 말 현재 30여 개국이 사이버 공격 능력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와 함께 중국, 이란, 북한 등을 거론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