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대선 패배 두달 클린턴, 11월 뉴욕시장 출마설 '모락모락'

송고시간2017-01-06 00:37

소식통들 "주요 후원자와 민주당 수뇌부가 압박…정치적 고향서 출마시 승리"


소식통들 "주요 후원자와 민주당 수뇌부가 압박…정치적 고향서 출마시 승리"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대선에서 패배한 지 두 달도 되지않은 힐러리 클린턴 미국 전 국무장관이 오는 11월 뉴욕시장 선거에 출마하라는 권유를 받고 있다고 인터넷매체인 뉴스맥스가 5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스맥스는 "클린턴이 민주당의 주요 후원자들과 수뇌부로부터 뉴욕시장에 도전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며 "클린턴이 이 일에 관해 언급하고 있으며, 그녀의 이너서클 안에서도 이러한 구상을 굳이 부인하지 않고 있다"고 뉴욕시 민주당 측 한 관계자가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의 시장직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들이 클린턴의 출마를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만약 클린턴이 출마한다면 승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첫 4년간의 임기에서 완전히 부서질 것인 만큼 클린턴이 2020년 3번째 백악관 도전을 위해서라도 뉴욕시장이 돼 대비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에서 활동 중인 베테랑 민주당 컨설턴트인 행크 샤인코프는 뉴스맥스에 "클린턴이 훌륭한 시장 후보"라며 "뉴요커 사이에서 그녀는 폭넓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만약 그녀가 출마 의사를 표명한다면 지금의 시장은 그날 당일 사표를 내야 할 정도"라고 주장했다.

클린턴과 빌 드 블라지오 시장은 과거 관계가 좋았으나 지금은 소원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부부,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참석"
"클린턴 부부,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참석"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혈투' 끝에 패배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부부가 오는 20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열리는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클린턴측 관계자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힐러리(왼쪽)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지난 11월 뉴욕주 차파콰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ymarshal@yna.co.kr

클린턴 전 장관이 뉴욕 연방 상원의원에 처음 도전했던 2000년 빌 드 블라지오 시장이 선대본부장을 맡을 정도로 막역했지만, 클린턴이 그의 '공격적 진보주의'에 실망하면서 관계가 멀어졌다는 것이다.

특히 빌 드 블라지오 시장이 이번 대선에서 '아웃사이더' 대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에게 기운듯한 행태를 보이고 클린턴에 대한 지지를 뒤늦게 선언한 것도 양측에 앙금을 남겼다고 한다.

뉴욕 정가에서는 만약 클린턴이 출마하면 꽤 승산이 있다고 본다고 뉴스맥스는 전했다.

뉴욕이 2차례 상원의원을 안겨준 데다가 이번 대선에서도 79%의 몰표를 준 그녀의 정치적 텃밭이기 때문이다.

빌 드 블라지오 시장의 인기가 바닥을 치고 있는 것도 그녀에게는 유리한 요소다.

다만 일각에서는 퍼스트레이디와 국무장관, 상원의원, 대선후보를 지낸 정치 거물이 뉴욕시장을 노리는 게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클린턴 전 장관이 트럼프 정권의 '폭주' 맞서 민주당의 이슈와 가치를 지키는 역할을 하기 위해서라도 뉴욕을 발판으로 삼을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