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체부, 최순실 지우기…새해 업무계획에 '문화융성' 자취 감춰

송고시간2017-01-06 09:30

"2월까지 문화행정 신뢰회복 실행방안 내놓겠다"

난처한 문체부 2차관
난처한 문체부 2차관

난처한 문체부 2차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동훈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새해 업무보고 브리핑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난처한 표정을 짓고 있다. kimsdoo@yna.co.kr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등으로 직격탄을 맞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최순실 지우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체부가 6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보고한 2017년도 업무계획에는 지난해까지 정부 문화정책을 대표하는 핵심개념으로 사용됐던 '문화융성'이라는 단어가 자취를 감췄다.

유동훈 문체부 제2차관은 5일 사전브리핑에서 "문화융성이란 단어에는 여러 가지 좋은 의미가 있다"며 "하지만 갖가지 의혹들이 결부돼 있는 만큼 구태여 안 쓰려고 한 건 아니지만 다른 단어로도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최순실씨 측근으로 '문화계 황태자'로 군림하다 재판을 받고 있는 차은택 전 문화창조융합본부장 등이 문화예술 정책을 마음대로 주무른 정황이 드러나면서 '문화융성'은 문화예술계 농단 사태를 가리키는 말이 돼 버렸다.

답변하는 문체부 2차관
답변하는 문체부 2차관

답변하는 문체부 2차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동훈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새해 업무보고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앞서 문체부는 지난달 국정농단 사태의 대표 사례로 지목된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을 전면 개편하는 안도 내놓아 최순실·차은택 흔적 지우기에 시동을 걸었다.

융합벨트 사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온 문화창조융합본부를 올 3월까지 폐지하고, 이 사업의 주요 거점인 문화창조벤처단지와 문화창조아카데미를 기존의 사업과 통폐합해 원상복구 하는 것이 개편안의 골자였다.

문체부는 한발 더 나아가 올해 업무계획에서 추락한 문화행정에 대한 신뢰 회복을 주요 정책과제로 내세웠다.

특히 도마 위에 오른 공공기관장 선정, 국고 보조금 지원 심사, 소속기관·민간단체와의 거버넌스와 관련된 제도를 대폭 개선함으로써 문화행정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유 차관은 "큰 방향성은 제시했고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강구해 2월까지는 내놓겠다"고 말했다.

서울 상암동 문화창조융합센터
서울 상암동 문화창조융합센터

abullap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