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 대만인 전화사기 용의자 4명 中 송환…대만 반발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베트남이 최근 대만인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용의자를 중국으로 인도하자 대만 정부가 강력하게 반발했다.

중국 공안부는 4일 베트남으로부터 대만인 4명과 중국인 1명 등 전화사기 용의자 5명을 인도받았다고 밝혔다고 관영 신화통신 등이 5일 보도했다.

중국 공안부는 이들이 피해액 133만 위안(2억3천만 원)인 전화사기 27건에 연루됐다고 밝혔다.

공안부는 사기 피해자가 모두 중국 본토 거주자라며 중국과 베트남 간 양해각서(MOU)에 따라 용의자들이 중국으로 송환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만 외교부는 베트남 정부가 해외 국민에 대한 정부의 사법권 행사 원칙을 무시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대만 외교부는 중국 당국이 대만의 사건 조사와 자국민 면회를 방해했다며 베트남이 중국의 강력한 압력에 못 이겨 용의자들을 강제로 중국으로 보냈다고 강조했다.

앞서 케냐가 작년 4월 전화사기 혐의로 체포됐다가 무죄로 석방된 대만인 8명을 중국으로 강제송환한 데 이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아르메니아 등이 작년 대만인을 포함한 전화사기 용의자를 중국에 인도해 대만의 반발을 샀다.

중국은 전화사기 피해가 주로 본토에서 발생하는 점과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워 대만인에 대해서도 사법권을 적용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지만, 대만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정부를 압박하려는 포석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중국은 차이 총통이 작년 초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 대만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중국은 작년 3월 대만과 단교한 지 2년이 지난 아프리카 소국 감비아와 외교관계를 회복한 데 이어 지난달 서부 아프리카의 섬나라 상투메 프린시페가 대만과 단교한 직후 외교관계를 복원했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2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