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순실 '국정원 댓글' 수습에 개입 의혹…朴발언 '지시'

정호성에 "법과 질서" 언급…朴대통령 "법과 원칙 따라"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 기소)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 방향과 내용을 일일이 제시하거나 조언하는 등의 방식으로 2013년 당시 '국정원 댓글 대선 개입 사건' 수습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5일 종합편성 채널 TV조선이 입수해 공개한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파일 녹취록에는 댓글 개입 사건이 불거져 있던 2013년 10월 최씨가 야당의 사과 공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지시'한 내용이 담겼다.

최씨는 당시 정 전 비서관에게 '대통령이 법과 질서에 의해서 철저히 엄벌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해 발언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야권의 공세 속에서 한 달째 침묵을 지키던 박 대통령은 최씨의 언급이 나온 지 사흘 만에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의혹에 대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 확실히 밝혀 나갈 것"이라고 실제 발언해 최씨의 주문을 거의 그대로 '이행'했다.

종합편성 채널 jtbc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최순실 씨가 2013년 11월 당시 국회에서 여야 대립 탓에 계류 중이던 '외국인투자 촉진법'의 통과를 재촉한 정황이 드러났다.

최씨는 2013년 11월 17일 이 법을 통과시킬 경우 일자리 등 경제 이득이 어느 정도가 되는지 자료를 뽑으라고 정 비서관에게 지시했다.

다음날 박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외국인투자 촉진법이 통과되면 2조3천억원 규모의 투자와 1만4천여명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내용의 연설을 했다. 이 법안은 2014년 1월1일 국회를 통과했다.

다른 녹취록에서는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지원하는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의 사무국이 국내에서 문을 열 당시 최씨가 박 대통령의 참석 결정에 영향을 끼친 정황도 드러났다.

정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 개소식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의견을 최씨에게 밝혔지만, 최씨는 '참석 요청이 많다'는 의견을 전한다. 박 대통령은 2013년 12월 4일 개소식에 참석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22: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