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만취난동' 한화 회장 3남 김동선 "죄송…자숙하겠다"

경찰, 유치소에 입감…내일 오전 구속영장 신청 계획
경찰 조사 중인 김승연 한화 회장 3남
경찰 조사 중인 김승연 한화 회장 3남(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술집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 동선 씨가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서울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동선씨는 이날 오전 3시30분께 청담동에 있는 바에서 술에 취해 남자 종업원 2명의 뺨과 머리를 2∼3차례 때리고 순찰차에서 난동을 부리다 기물을 파손한 혐의(폭행·공용물건손상)로 조사받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이재영 기자 = 술에 취해 술집 종업원을 때리고 순찰차를 파손한 혐의로 체포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 김동선(28)씨는 5일 "지인과 술자리에서 술을 너무 많이 먹고 실수를 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9시 20분께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피해자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고개를 숙인 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숙취가 아직도 풀리지 않았는지 술 냄새를 풍기던 그는 "잘못한 것은 당연히 인정하고 죄에 따른 어떠한 벌도 달게 받겠다"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남경찰서 나서는 김동선씨
강남경찰서 나서는 김동선씨(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술에 취해 술집 종업원을 때리고 순찰차를 파손한 혐의(폭행·공용물건손상)로 현행범으로 체포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 김동선(28)씨가 조사를 마치고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jylee24@yna.co.kr

한화건설에서 맡은 직책에서 물러날 의사를 묻자 "거기까지는 생각 안 해봤는데 자숙하는 기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폭행을 당한 피해자와 합의금 규모나 아버지 김 회장이 격노했다는 질문에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경찰은 김씨를 수서경찰서 유치장이 입감하고 6일 오전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씨는 이날 오전 3시30분께 강남구 청담동의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A(38)·B(27)씨를 때리는 등 소란을 피우고, 경찰에 연행되는 동안 순찰차 안에서 난동을 부려 좌석 시트를 찢는 등 차량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2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