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집트 번화가서 괴한이 주류판매점 주인 흉기 참수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집트 제2의 도시 알렉산드리아의 한 번화가에서 한 남성이 주류판매점 주인을 참수하는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5일 이집트 일간 알아흐람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3일 알렉산드리아 동부 칼레드 빈 엘왈리드 거리에서 주류판매점 주인 유세프 라메이가 괴한의 흉기에 숨졌다.

라메이는 알렉산드리아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 중 하나인 이곳에서 40년째 주류점을 운영해 온 콥틱 기독교도이다.

사건 당시 옆 가게의 CCTV에 찍힌 동영상을 보면 노란색 코트를 입고 수염을 기른 한 남성이 갑자기 라메이의 뒤에서 흉기로 목을 그어 살해했다. 피습 당시 라메이는 자신의 가게 앞 거리에서 의자에 앉아 물담배를 피우던 중이었다.

경찰은 탐문 수사에 나서 다음날 알렉산드리아 동부의 한 건물에 숨어 있던 48세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살해 동기와 배후 세력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살인 사건이 종파 갈등과 연관이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알아흐람은 전했다.

라메이의 아들 토이 유세프 라메이는 "나는 아버지의 직업을 자랑스럽게 여긴다"며 "나와 형제들은 이 가게를 계속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집트에서는 다수인 이슬람 수니파와 소수인 콥트 기독교도 사이에 가끔 충돌이나 갈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콥트교는 전체 인구 9천만명 중 대다수가 이슬람 수니파인 이집트에서 자생적으로 발전한 기독교 종파다.

이집트 내 콥트교도는 700만~1천만명으로 추산되며, 인구 비율로는 8~11%를 차지한다.

지난달 11일에는 수도 카이로 압바시야 구역에 있는 콥트교의 성 베드로 교회 예배당에서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28명이 숨졌다.

이집트 내무부는 이 사건에 연루된 4명에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날 밝혔다.

폭탄공격 발생한 이집트 카이로 콥트교 교회 주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폭탄공격 발생한 이집트 카이로 콥트교 교회 주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