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달성군 가창면 수돗물 사용량 원격검침…IoT 활용

수돗물 원격검침시스템.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수돗물 원격검침시스템.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달성군 가창면에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수돗물 사용량 원격검침시스템이 도입된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달성군 가창면 전 지역에 원격검침시스템을 시범 도입해 수돗물 생산부터 가정 계량기까지 실시간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기틀을 마련한다고 5일 밝혔다.

디지털 계량기에 부착한 데이터 전송 단말기가 기지국으로 검침 정보를 전송하면 이를 토대로 요금을 부과하는 시스템이다.

검침원이 별도로 방문할 필요가 없다.

구역별로 설치한 유량계와 개별 계량기를 실시간 연계해 분석해 누수방지 업무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고 상수도사업본부는 설명했다.

검침원 방문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생활 침해 등 시민 불편 해소, 옥내 누수 발생 확인 등 고객 중심 서비스도 기대한다.

또 시민이 스마트폰 앱으로 집 안 수돗물 상태를 실시간 확인하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면적이 넓어 검침이 곤란한 가창면 전역 3천649가구(수도계량기 1천620전)에 대구시 스마트시티 조성 시범사업 예산 3억5천만원을 투입한다.

상반기에 기계식 계량기를 디지털 계량기로 교체하고 7월부터 2년간 시범 운영한다. 결과에 따라 확대 방안을 모색한다.

김문수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시민에게 신뢰받는 행정을 구현하고 누수 예방에 따른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