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제주 국회의원 "정부 4ㆍ3 묵념 금지 철회하라"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의원은 5일 정부가 국민의례에서 공식 묵념 대상자를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으로 한정한 데 대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위성곤·오영훈·강창일 의원
위성곤·오영훈·강창일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 지역구 출신의 이들 의원은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된 때 대통령 훈령을 개정해 시행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하고, 타당한 것인지 되묻고 싶다"며 "이번에 개정된 국민의례 규정은 제주4·3과 4·19, 광주5·18 등 국가폭력과 민주주의를 위해 돌아가신 분들, 세월호 희생자 등 그동안 일어났던 각종 사건과 사고의 억울한 희생자와 이로 인해 피맺힌 한을 갖고 살아가는 그 유족에 대한 국가의 배신행위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제주도청과 제주도교육청은 각종 행사 개최 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과 함께 끝에 '4·3영령에 대한 묵념'을 넣어 의례를 진행하고 있다"며 "국민 여론을 전혀 청취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졸속으로 일부 개정한 '국민의례 규정'을 정부가 하루속히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이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법으로 제정된 제주4·3과 4·19, 광주5·18 영령들을 인정하지 않는 반민주적, 반인권적 행위로 간주하고 온 국민과 함께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