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바이 찾은 외국인 서울보다 1.7배 더 쓴다(종합)

두바이 작년 외국인 방문객 1인당 지출액 월등한 세계 1위
서울 방문객수 세계 10위·지출액 세계 8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지난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관광, 출장 등의 목적으로 방문한 외국인이 쓴 돈의 액수가 서울의 배에 가깝다는 통계가 나왔다.

마스터카드가 4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방문지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두바이에서 이틀 이상 머문 외국인 1천527만명의 지출액은 313억 달러(약 37조2천억원)로, 세계 1위에 올랐다.

전년(282억 달러)과 비교하면 11.0%나 증가한 액수로, 보고서가 이를 '퀀텀 점프'라고 표현할 만큼 두드러진 성장세를 기록했다.

방문객 지출액 세계 2위인 런던(198억 달러)과 비교해도 월등히 높았다.

외국인 방문객 1명으로 계산하면 평균 2천50달러(약 244만원)로 나타났다. 이는 방문객 수 기준 상위 10위에 드는 도시의 평균 액수(1천62달러)의 배에 가깝다.

지난해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이 쓴 돈은 123억 달러로, 이를 방문객수(1천20만명)으로 나눈 평균은 1천206달러였다.

두바이를 찾는 외국인이 서울보다 1.7배를 더 쓰는 셈이다.

두바이와 격차는 컸지만, 방문객 순위 10위 안에 드는 다른 아시아권 도시(방콕,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도쿄)와 비교하면 1인당 지출액은 가장 높았다.

두바이는 외국인 방문객 수에서도 전세계 4위를 차지해 중동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상위 20위 안에 들었다. 두바이 거주 인구가 250만 명 정도임을 고려하면 외국인 방문객 수가 6배에 이른다.

서울은 지출액을 기준으로 세계 8위였고, 방문객 수로는 2015년과 같은 순위인 10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서울을 방문한 방문객의 수는 전년보다 10.2%(94만명) 늘었지만 지출액은 오히려 1.9%(2억3천만 달러) 줄었다.

이에 따라 방문객 1인당 지출액도 2015년 1천353달러에서 지난해 1천206달러로 감소했다.

이들의 소비 명세를 분석할 결과 서울은 쇼핑(58.7%)의 비율이 다른 도시와 비교해 특히 높았다. 주 방문 시기는 12월, 1월, 10월이었다.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의 출발지는 주로 도쿄, 상하이, 오사카, 타이베이, 베이징 등이었다.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2009년과 비교해 방문객 수가 가장 늘어난 도시는 일본 오사카(24.1%)와 중국 청두(20.1%), 스리랑카 콜롬보(19.6%), 일본 도쿄(18.5%) 등이었으며 서울은 상위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지난해 외국인 방문객 수가 가장 많은 도시는 방콕(2천147만명)이었고 런던(1천988만명)과 파리(1천803만명)가 뒤를 이었다.

두바이의 야경[두바이 공보청]
두바이의 야경[두바이 공보청]
경복궁을 찾은 관광객[연합뉴스자료사진]
경복궁을 찾은 관광객[연합뉴스자료사진]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2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