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바이, 지난해 외국인 방문객 소비액 월등한 1위…서울은 8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지난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관광, 출장 등의 목적으로 방문한 외국인이 쓴 돈의 액수가 세계에서 가장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마스터카드가 4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방문지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두바이에서 이틀 이상 머문 외국인 1천527만명이 쓴 비용은 313억 달러(약 37조2천억원)로 집계됐다.

전년(282억 달러)과 비교하면 11.0% 증가한 규모로, 보고서가 이를 '퀀텀 점프'라고 표현할 만큼 두드러진 성장세를 기록했다. 외국인 방문객의 소비액 2위인 런던(198억 달러)을 훌쩍 뛰어넘는 액수다.

외국인 방문객 1명으로 계산하면 평균 2천50달러(약 244만원)를 두바이에 머무르면서 쓴 셈이다. 이는 방문객 수 기준 상위 10위에 드는 도시의 평균 액수(1천62달러)의 배에 가깝다.

두바이는 외국인 방문객 수에서도 전세계 4위를 차지해 중동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상위 20위 안에 들었다. 두바이 거주 인구가 250만 명 정도임을 고려하면 외국인 방문객 수가 6배에 이른다.

서울은 소비액(123억 달러)을 기준으로 세계 8위였고, 방문객수(1천20만명)로는 2015년과 같은 순위인 10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의 수는 전년보다 10.2%(94만명) 늘었지만 소비액은 오히려 1.9%(2억3천만 달러) 줄었다.

외국인 1인당 소비액도 2015년 1천353달러에서 지난해 1천206달러로 감소했다.

이들의 소비 명세를 분석할 결과 서울은 쇼핑(58.7%)의 비율이 다른 도시와 비교해 특히 높았고, 주 방문 시기는 12월, 1월, 10월이었다.

서울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방문객 수를 기준으로 방콕,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도쿄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외국인 방문객 수가 가장 많은 곳은 방콕(2천147만명)이었고 런던(1천988만명)과 파리(1천803만명)가 뒤를 이었다.

두바이의 야경[두바이 공보청]
두바이의 야경[두바이 공보청]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