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文 '권력기관 개혁안' 발표에 "결선투표제부터 도입"

"文 개헌입장 변화, 일단 환영…'보고서 파문'은 고육지책"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5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선 공약 격으로 권력기관 개혁방안을 발표한데 대해 "변화를 바라는 촛불민심과 함께하게 됐다"고 평가하면서도 대선 결선투표제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민의당은 어제 국가대개혁위원회를 출범시켜 대한민국 적폐청산을 선언했고, 문 전 대표는 오늘 권력적폐 청산 대책을 발표했다"며 "대한민국의 변화를 바라는 1천만 촛불민심에 함께하게 된 것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대통령이 되어서 무엇을 하기보다 현재 직면한 개혁에 우선 집중해야 한다"며 "재벌개혁, 검찰개혁, 언론개혁, 정치·사회 개혁으로 모든 낡은 기득권을 타파해야 하며, 이를 위해 야당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번 대선에서는 끝까지 정책 경쟁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결선투표제를 도입해야 한다"며 "결선투표제 도입은 적폐청산이라는 내일을 위해 오늘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신속한 결선투표제 도입이라는 국민의 요구에 즉각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당은 문 전 대표가 전날 경남 기자간담회에서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하자"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일단 환영하면서도 민주연구원의 '개헌 보고서' 논란에 따른 "고육지책"이라고 지적했다.

김삼화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개헌 저지 보고서로 궁지에 몰리자 낸 고육지책으로 보인다"며 "그럼에도 안철수 전 대표가 밝힌 '개헌을 대선 공약으로 내걸고, 2018년 지방선거때 함께 투표하자'는 제안에 동의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특히 "문 전 대표는 '권력구조 개편도 중요하지만 국민기본권 신장, 지방분권 강화, 선거제도 개편, 대선 결선투표제 등도 개헌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며 "민주당은 대선 전 법률 개정을 통해 결선투표제 도입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文 '권력기관 개혁안' 발표에 "결선투표제부터 도입" - 1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