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세월호 희생자도 추념대상…부당한 훈령 따를 수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정부가 국민의례에서 공식 묵념 대상자를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으로 한정한 데 대해 "부당한 훈령을 따를 수 없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박 시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고 "4·3 희생자도 5·18 희생자도 세월호 희생자도 추념해야 될 분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어찌 국가가 국민의 슬픔까지 획일화한다는 말입니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훈령과 지시를 내려보낼 것이 아니라 파탄 난 민생 현장으로 내려와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행정자치부는 1일부터 적용된 국민의례 규정(대통령령)에 "행사 성격상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이외에 묵념 대상자를 임의로 추가할 수 없다"는 조항을 신설했다.

행자부는 국가기념일인 5·18이나 국가추념일인 4·3 등에서는 행사 성격에 부합하므로 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한 묵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화운동이나 세월호 침몰사건 희생자 등이 공식적으로는 묵념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규정한 것이어서 논란이 일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이날 행자부 방침이 알려지자 "국가주의적이고 비민주적인 발상"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국민의례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례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박원순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시민단체 대표들이 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생생 대한민국을 향한 민생타운홀 미팅 행사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7.1.3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