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미대사, 트럼프타워서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 면담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안호영 주미국 대사는 현지시간으로 4일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차기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를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5일 "안 대사가 트럼프타워에서 주재국 대사로서 플린 내정자를 만나 주요한 이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대화 나누는 안호영 대사와 플린 안보보좌관 내정자
대화 나누는 안호영 대사와 플린 안보보좌관 내정자(뉴욕 AP=연합뉴스) 안호영 주미대사(왼쪽)가 4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 로비에서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ymarshal@yna.co.kr

이 당국자는 이어 "그동안 우리 정부가 트럼프 당선인 측과 계속해온 아웃리치(접촉)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사는 플린 내정자와의 면담에서 북핵 문제와 한미동맹,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사와 플린 내정자가 트럼프 타워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는 장면이 일부 외신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앞서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대표단과 임성남 외교부 1차관,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을 비롯한 정부 대표단은 각각 지난해 11월과 12월 워싱턴DC를 방문해 플린 내정자를 면담한 바 있다.

당시 면담에서 플린 내정자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핵 문제를 우선순위로 다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