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스크바 폭설·눈보라로 항공기 운항 차질…비상경계태세(종합)

눈에 미끄러진 여객기 활주로 이탈 사고도…주말엔 영하 30도 예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에 본격적 겨울이 찾아오면서 폭설과 눈보라 등으로 항공 운항이 차질을 빚고 있다.

현지 항공 정보 사이트에 따르면 5일 오후(현지시간)에도 모스크바 국제공항들에서 여객기 19편의 운항이 취소되고 40여 편의 출발이 지연됐다.

모스크바 최대 국제공항인 셰레메티예보 공항에서 18편이 지연되고 17편이 취소됐으며, 모스크바 동쪽 외곽의 도모데도보 공항에서도 30편이 지연되고 2편이 취소됐다.

모스크바시 재난 당국은 이날 시 전역에 폭설과 눈보라로 인한 비상경계태세를 발령했다.

당국은 악천후로 송전선 단절, 광고판·건축 구조물 추락, 가로수 뽑힘, 심한 교통 체증 등이 빚어질 수 있다며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모스크바 인근 칼루가주에선 이날 폭설로 송전선에 문제가 생기면서 41개 거주 지역에 전기가 끊겼다고 현지 재난당국이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3일엔 러시아 서부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주에서 착륙하던 여객기가 눈에 미끄러져 활주로에서 벗어나면서 승객들이 비상탈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밤 11시께 모스크바에서 칼리닌그라드 흐라브로보 공항에 도착한 아에로플로트 소속 에어버스 A-320 여객기가 활주로에서 약 5m 벗어나면서 주변 구조물과 충돌해 앞쪽 착륙 기어가 일부가 부서졌다.

여객기에는 5명의 승무원과 167명의 승객 등 172명이 타고 있었다.

다행히 여객기가 무사히 멈추면서 대형 사고는 피했으나 승객 6명은 몸에 멍이 드는 등 상처를 입었다. 승객들은 비상 트랩을 이용해 대피해야 했다.

현지 기상청은 이번 주말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의 기온이 섭씨 영하 30도 정도 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지난 3일 밤(현지시간) 러시아 서부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주 공항에 착륙하던 여객기가 눈에 미끄러져 활주로에서 벗어나면서 승객들이 비상탈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타스=연합뉴스]
지난 3일 밤(현지시간) 러시아 서부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주 공항에 착륙하던 여객기가 눈에 미끄러져 활주로에서 벗어나면서 승객들이 비상탈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2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