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매체들,'야당의원단 방중' 주목…韓사드 입장변화 기대감 표출(종합)

"야당의원단이 긍정의 힘 대변해 왕이 외교부장 만나"
야당의원단 방문을 주목한 중국 관영 매체들
야당의원단 방문을 주목한 중국 관영 매체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홍제성 특파원 = 중국 언론매체들이 지난 4일부터 시작된 한국 야당의원단의 방중 소식을 1면 등에 비중 있게 보도하면서 양국 최대 갈등 요인인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한국의 입장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들 매체는 송영길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7명이 방중 첫날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면담한 사실과 민주당과 당의 대선 주자들이 사드 배치를 재검토하자는 입장을 갖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관영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는 5일 1면에 '한국 국회의원들 사드 긴장 완화를 위해 방문하다'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한국 최대 야당의원들이 사드로 양국 긴장 관계가 조성된 가운데 방중했다면서 연합뉴스 등을 인용해 이번 방중 목적이 사드로 냉각된 중국과 관계를 개선하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해 "중국은 이들 의원의 말에 귀 기울이겠지만 양자 관계 개선의 관건은 한국 측에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왕준셩 중국사회과학연구원 연구원은 "잠재적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선거 전에는 어느 나라도 방문하지 않을 것 같다"면서 "문재인 전 대표가 이번 대표단이 아니지만 이들 의원 또한 한국의 긍정적인 힘을 대변하고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어 왕이 부장을 만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한국이 제재를 받는다는 느낌은 사실이지만 이는 중국 주도가 아니라 중국 인민들의 자발적인 행동"이라면서 "그러므로 한국은 존재하지 않는 제재를 우리가 취소하기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한국 야당의원 스트레스받은 채 방중…높은 환대 받고 금한령 완화 요청'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이번 방중의 목적은 금한령을 완화하고 경제 부문의 규제를 줄이는 데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그러나 이번 의원들의 방중도 지난번처럼 한국 정부와 일부 언론매체의 비난을 받았다"면서 "그런데도 반년 전과 달리 한국의 민의도 미묘하게 달라져 최신 여론 조사에서는 사드 배치를 반대하거나 차기 정부에 넘겨야 한다고 생각하는 한국인이 절반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찰자망(觀察者網)은 면담에서 "왕 부장이 한국 야당의원단에 중한(한중)관계를 중시하지만, 사드의 한국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의 입장도 재차 표명했다"고 4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왕 부장이 "중국이 반대하는 것은 중국의 전략 안보이익을 훼손하는 사드를 강행 추진하는 것이다. (한중) 양국이 소통과 협상으로 적절한 해결방법을 찾아 양국 각 분야의 교류협력 진전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는 "한국의 최대야당이 중국을 찾아 사드 문제를 논의했다"며 "송영길 의원 등이 한국에 새 정부가 출범하기 전에 중국이 한한령(限韓令)을 중단해주길 희망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한국 야당의원단의 방중을 계기로 사드 한반도 배치에 반대하는 강경 입장을 피력했다.

다즈강 헤이룽장(黑龍江)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은 이날 환구시보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한국은 중국이 사드 배치를 묵인할 가능성에 대해 꿈도 꾸지 말라"며 "한국 내에선 중국이 사드에 반대하면서도 실제로 배치되면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이는 잘못된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사드 배치 문제는 흥정의 여지가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결국 머리가 깨지고 피가 날 정도로 피해를 보는 쪽은 한국 자신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양시위(楊希雨) 중국국제문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봉황위성TV에 출연해 "사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한중 관계가 회복될 수 없으며 중국, 미국, 러시아, 한국의 문제이기 때문에 다자간 협상을 통해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양 연구위원은 "사드 문제는 한국 차기 정부에 넘겨야 한다는 주장을 지지하는데 왜냐하면 사드 문제는 차기 정부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면서 "문재인 전 대표가 당선된다면 사드 배치는 큰 변수가 생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