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부산시당 "엘시티 투자이민제 허가도 수사해야"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5일 엘시티 비리 검찰 수사와 관련해 전·현직 부산시장은 물론 법무부 투자이민제 허가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시당은 성명에서 "검찰이 새해 들어 엘시티 인허가 비리와 특혜 대출을 정조준하고 있다"며 수사가 속도를 내는 것에 환영의 입장을 밝히면서도 "인·허가 당시 비리 측근들과 연루됐을 것으로 보이는 전·현직 부산시장을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들어서는 최고급 복합시설인 엘시티 공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들어서는 최고급 복합시설인 엘시티 공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필요하다면 전·현직 시장과 엘시티 이영복 회장 간 대질신문을 통해서라도 관련 여부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부산시당은 법무부가 엘시티의 투자이민제 적용 대상 지정 신청을 수차례 반려하다 갑자기 초단기간에 적용지역으로 허가를 내준 데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시당은 "투자이민제 지정이 이뤄질 당시 법무부 장관은 현재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라며 "권력형 게이트인 엘시티 비리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는 전·현직 시장은 물론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