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119, 30분마다 구조·8분마다 구급 출동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지난해 광주 119구조·구급대는 30분마다 구조에 나서고, 8분마다 구급 출동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5일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가 지난해 구조·구급·생활안전 분야별 출동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구조 및 생활안전 총 출동건수는 1만7천326건(하루 평균 47.4건)으로 4천459명을 구조했다.

구급 총 출동 건수는 6만3천604건(하루 평균 174.2건)으로 4만6천566명의 시민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전년보다 구조·생활안전 출동은 70.6%(7천169건), 처리 건수는 72.8%(6천608건), 구조 인원은 22.1%(808명)가 늘었다.

구급 출동도 0.6%(407건) 증가했다.

구조 유형별로는 벌집 제거 4천624건(29.5%), 소방시설 오작동 등 안전조치 2천557건(16.2%), 동물구조 1천780건(11.4%) 순이다.

구조·생활안전 활동실적 중 57.1%가 벌집을 제거하거나 안전조치를 해주는 등 생활 밀착형 활동으로 인명 구조 훨씬 많았던 셈이다.

구급 환자 증상별로는 질병이 2만2천322명(47.9%)으로 가장 많았다.

사고 부상이 1만456명(22.5%), 교통사고가 5천625명(12.1%), 기타 8천163명(17.5%) 순이다.

마재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장은 "구조·구급활동 분석 결과를 기초로 맞춤형 안전대책을 수립해 전국 최고의 119구조·구급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