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녕 산업밸리' 핵심 영남일반산단 승인 고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창녕군 대합면에 추진 중인 영남일반산업단지 계획을 승인 고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이른바 '창녕 산업밸리' 핵심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영남일반산단은 SK건설㈜, 부산강서산업단지㈜ 등이 참여해 설립한 영남일반산업단지㈜가 조성하는 사업이다.

창녕군 대합면 일대에 2020년까지 2천354억원을 투자해 140만9천527㎡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자동차제조업 등 9개 업종이 입주할 예정이다.

도는 2015년 5월 수도권 기업투자설명회를 개최해 투자자를 유치했고 지난해 6월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을 받아 인·허가를 마쳤다.

영남일반산단이 들어서면 고용창출 6천여 명, 생산유발 1조5천억원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영남일반산단 계획이 고시됨으로써 국내 3대 타이어브랜드인 넥센타이어 입주, 대합일반산단 분양, 대합2일반산단 추진, 미니복합타운 등이 조성되는 '창녕 산업밸리'가 경남의 거점 산업단지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했다.

창녕 산업밸리는 총면적 379만2천㎡, 총투자금액 1조7천34억원, 고용유발 1만3천571명에 이르는 경남의 '경제 심장'으로 도약한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창녕 산업밸리 경쟁력을 강화하려고 중부내륙고속국도 창녕~현풍 6차선 도로 확장과 대합IC 설치, 울산~함양 고속국도 개통,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중 대구산업선에 창녕 대합 연장 등 기반시설이 조기에 구축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박성재 도 도시교통국장은 "경남 중부내륙의 교통 허브가 되는 창녕 산업밸리는 입주기업들의 물류비용 절감에 도움이 돼 신규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양질의 일자리가 넘치는 경제 심장으로 거듭나도록 차질없이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창녕 대합2일반산단 조감도
창녕 대합2일반산단 조감도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