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전추 "청와대서 최순실 몇번 본 적 있어…함께 의상관련 업무"

"세월호 참사 당일에는 미용사 두 명 차량에 태워 청와대 출입" 증언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박경준 이태수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청와대 관저에서 국정농단의 주범인 최순실씨를 봤다고 증언했다.

윤 행정관은 5일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청와대 근무하는 동안 관저에서 최순실을 본 적이 있냐는 소추위원측의 질문에 "몇번인지 정확히 기억 나진 않지만 본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탄핵심리 증인 출석하는 윤전추
탄핵심리 증인 출석하는 윤전추

그는 최씨를 구체적으로 몇번 정도 봤냐고 소추위원측이 재차 질문하자 "횟수가 많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또 최씨를 잘 알지는 못했지만 청와대 안에서 만나면 인사는 나누는 사이라고 증언했다. 그는 "(청와대 안에서 만나면) 인사는 했다"며 "(최씨가) 의상과 관련해서 (청와대 관저로) 오면 같이 의상에 대해 업무만 봤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소추위원 측이 (최씨가) 대통령의 의상에 대해 지시를 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의상관련 업무를 했지만 그런 것에 대해서는 자세히 말하기 곤란하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윤 행정관은 또 세월호 참사 당일 미용사를 차량에 태워 청와대로 함께 들어온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시 관저에 근무했을 때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두 분을 청와대 안으로 모시고 데려다 드렸다"고 답했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