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추진協 "창원광역시 승격 국가정책 채택해야"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창원광역시승격범시민추진협의회는 5일 기자회견을 열어 창원광역시 승격을 국가정책으로 채택해 달라고 정치권에 요구했다.

기자회견하는 창원광역시추진협의회.
기자회견하는 창원광역시추진협의회.

추진협의회 회원 20여명은 "그동안 대한민국 발전을 선도한 창원시가 광역시가 되면 국가 성장을 위한 새로운 교두보가 된다"며 "2010년 행정체제개편으로 탄생한 통합 창원시를 광역시로 승격시키는 것은 정부의 당연한 책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창원시가 광역시가 되면 도청, 교육청 등 도단위 기관이 다른 곳으로 이전해 지역 균형발전을 할 수 있다"며 "경남도민 대다수는 창원광역시 승격을 내심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이 기자회견을 연 것은 새해 들어 조기대선 분위기가 뚜렷해지며 여야 대권주자들의 지역 방문도 잦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야권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날 경남도의회를 방문했다.

문 전 대표는 창원광역시 승격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근본을 손대지 못해도 전국적으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들 한계점은 해법이 필요하다"며 "그 문제까지 포함해 지방정부가 행정, 인원, 재정까지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연방정부에 준하는 강력한 권한을 가져야 한다"고 답했다.

현재 지방행정체계에 문제가 있어 바꿔야하는데는 동의하지만 창원광역시 승격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인구 107만명인 창원시는 면적, 지역내 총생산 측면에서 전국 최대 규모 광역시급 기초지자체다.

창원시는 지난해 9월 시민 75만여명의 서명을 받아 국회에 광역시 승격 입법청원을 했다.

11월에는 여야 의원 30명이 창원광역시 설치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