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광약품 "파킨슨병 운동장애 치료물질, 개발단계약품 지정"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부광약품[003000]은 바이오벤처 자회사 콘테라파마가 개발 중인 파킨슨병 환자의 운동장애(LID) 치료 후보물질 'JM-010'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LID는 기존 파킨슨병 표준 치료제인 '레보도파'를 장기간 투여하는 환자의 60~70%에게 나타나는 이상 운동장애다. 병을 치료하기 위해 먹은 약이 되레 또 다른 운동장애를 초래함으로써 환자의 삶의 질을 심각하게 떨어뜨리지만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파킨슨병은 완치가 어려워 대부분의 환자가 약물을 장기간 복용한다.

이런 운동장애 치료를 위한 JM-010은 임상 전 개념증명 실험에서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인했으며, 지난해 독일에서 진행한 임상 1상 시험도 순조롭게 완료했다고 부광약품은 설명했다. 임상 1상은 대개 신약 후보물질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단계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으로 국내에서의 연구개발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라며 "올해 하반기 국내에서 임상 2상을 개시하겠다"고 말했다.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제도는 환자의 수가 많지 않아 제약사의 연구개발 의지가 적은 희귀질환 연구를 활성화하고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고자 마련된 제도다. 지정된 의약품은 임상시험 승인 및 허가 기간 단축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