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무성 "당직 맡지않고 백의종군…新黨의 밀알 될터"

"정치인생 마지막 미션은 보수정치 구심을 만들어 정권 창출하는 것"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개혁보수신당 김무성 의원은 5일 "당 대표를 포함해 일절 당직을 맡지 않고 '제2의 백의종군'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신당 창당발기인대회 인사말에서 "신당이 진정한 민주정당으로 출발하는 데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하는 마음에서 모든 걸 내려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책임감 때문에 대권 도전의 꿈을 내려놓은 저의 정치인생 마지막 미션은 국민이 믿고 의지할 반듯한 보수 정치의 구심을 만들어 정권을 창출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신당은 특정인이나 특정 계파의 사익을 추구하는 '정치 서클'이 아니라 헌법적 가치로 뭉친 '가치동맹 세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우리는 새누리당이 '박근혜 사당(私黨)'으로 전락해 이를 바로잡아보려 노력했으나 수적 열세로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당이 대선을 포기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진보 좌파들에게 우리 대한민국의 국가 운명을 맡겨선 안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새누리당 대표를 맡았던 김 의원은 지난해 말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으며, 이어 새누리당을 탈당해 신당 창당을 주도하고 있다.

김무성 "당직 맡지않고 백의종군…新黨의 밀알 될터"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