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거법 위반할라"…'반기문 사업' 줄줄이 축소·명칭 변경(종합)

지자체, 마라톤·글로벌 캠프 '반기문' 삭제…유엔본부 방문 프로도 폐지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공병설 기자 = 오는 12일 귀국과 함께 대권 레이스에 뛰어들 것으로 보이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기념사업이 줄줄이 축소되거나 이름이 바뀌고 있다.

충북도교육청은 전신이 '반기문 영어 경시대회'였던 '반기문 글로벌 리더십 캠프'의 명칭을 '작년 하반기에 '충북 글로벌 리더십 캠프'로 바꿨다고 5일 밝혔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교육청은 반 전 총장이 유력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그의 이름이 들어간 사업을 계속 추진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보고 명칭을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은 명칭 변경 전 충북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선관위는 대선 6개월 전까지 문제가 없다고 봤지만, 반 전 총장의 출마설이 제기된 상황이어서 선거법 위반 시비에 휘말릴 것을 우려, 사업 명칭에서 '반기문'을 '충북'으로 대체했다"고 전했다.

30명의 '2017 충북 글로벌 리더십 국외캠프' 참가 학생들은 7박 9일간의 일정으로 5일 미국으로 떠났다.

이들은 뉴욕 앤드리온 블록중학교, 베이사이드 고등학교, 하버드 대학, 브라운 대학, UC 버클리 대학 등을 방문해 개인별 연구과제와 조별 연구를 동시에 진행한다.

연구는 미국 교육제도와 대학진학 현황, 한국과 미국의 근로 현황 비교, 미국의 푸드트럭 성공 사례, 미국 학생들의 선호 직업, 미국 도심 공원과 자연보존 노력 등 여러 주제에 걸쳐 이뤄진다.

도교육청은 충북 음성 출신인 반 총장의 유엔 수장 선임을 축하하고 제2의 반기문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2007년 '반기문 영어 경시대회'를 도입했다.

반 총장이 1962년 충주고 3학년 재학 당시 대한적십자사가 주관한 전국학생영어웅변대회에 나가 대상을 차지, 미국 백악관 방문 기회를 얻고 케네디 대통령을 만나면서 외교관의 꿈을 키웠던 사실도 대회 개최 배경으로 작용했다.

도교육청은 그러나 대회가 학생들의 경쟁심을 유발한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인성과 리더십을 갖춘 미래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반기문 영어 경시대회'를 2015년 '글로벌 리더십 캠프'로 개편한 바 있다.

2008년 반기문 영어 경시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반기문 영어 경시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 전 총장 고향인 음성군에서 매년 개최돼 온 '반기문 마라톤대회'도 이름이 바뀐다.

대회를 주관하는 음성군체육회는 "여러 사정상 대회 명칭 변경이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아직 새로운 명칭 변경은 확정하지 못 했지만 반기문이란 이름은 못 쓰는 게 확실하다"고 말했다.

반기문 마라톤대회는 지난해 대회와 관련해 대행업체 선정과 보조금 집행 과정의 부정 의혹이 제기돼 음성군의회가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 상태다.

음성군은 반기문 기념사업 가운데 원남면 상당리에 짓고 있는 유엔평화관 사업등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기존 사업을 제외하고 신규 사업 추진은 전면 중단했다.

매년 중·고교 학생들이 뉴욕을 방문해 반 전 총장을 면담하던 '유엔 방문 프로그램'은 글로벌 리더 육성 사업으로 전환, 올해부터 목적지가 중국 용정시로 변경된다.

충주시도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가 결정되면 반기문 꿈자람 해외연수, 반기문 비전스쿨, 반기문 해외봉사, 세계 속 반기문 알리기 국제협력사업 등 사업 명칭에서 반기문이라는 이름을 빼기로 했다.

또 반 전 총장이 학창시절에 살았던 본가 '반선재' 부근에 전시관을 조성하는 사업도 전면 보류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