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선거 '잡음'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선거 '잡음'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선거 '잡음' - 1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국민의 당 충북도당위원장 선거를 둘러싸고 잡음이 일고 있다.

도당위원장 경선에 나선 안창현 청주 서원구 지역위원장은 5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 모 사무처장이 지난달 22일 많은 사람에게 도당위원장 선거에 참여할 당원 모집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며 "이는 선거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심대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한 사무처장은 현 신언관 도당위원장이 임명한 인물로 도당의 모든 업무를 도맡아 운영하고 있다"며 "한 사무처장의 문자 메시지 목적이 무엇인지 심히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사무처장이 보낸 문자 메시지에는 '입당은 다른 당에 가입돼 있어도 가능하다'고 적혀 있는데, 이는 정당법상 이중 당적 금지조항을 위반한 것일 뿐만 아니라 정당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행위"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사무처장은 "문제 메시지를 보낼 당시 누구도 도당위원장 후보에 등록하지 않은 상황이어서 특정인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중앙당 차원에서 추진하는 당원 배가운동을 위해 지인들에게 입당을 권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다른 당에 가입한 사람이 (국민의 당에) 입당 원서를 내더라도 차후에 기존의 당에 탈당계를 제출하면 되기 때문에 이중 당적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며 "다른 당도 이런 방식으로 당원을 모집한다"고 말했다.

오는 9일 치러지는 국민의 당 충북도당위원장 선거에는 안 위원장과 신 도당위원장 2명이 출마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