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김정은 신년사 이후 연일 대남 평화공세

노동신문 "남조선 당국, 우리의 진지한 노력에 화답해야"
김정은 신년사 경청하는 북한 주민들
김정은 신년사 경청하는 북한 주민들북한 주민들이 지난 2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를 경청하고 있다.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조선중앙통신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한 이후 관영 매체를 동원해 연일 대남 평화공세를 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군사적 충돌과 전쟁위험을 해소하여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막고 평화를 수호하는 것은 우리 민족의 운명, 북남관계의 전도와 관련되는 사활적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은 무턱대고 우리의 자위적 행사들에 대해 걸고들면서 정세를 격화시킬 것이 아니라 북남간의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하기 위한 우리의 진지한 노력에 화답해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신문은 4일에도 '북남관계개선은 평화와 통일의 출발점'이라는 제목의 글을 실으면서 "북남관계를 개선하는 것은 민족의 운명과 관련된 사활적 문제이며, 이제 더는 미룰 수 없는 지상의 과제"라고 역설하기도 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도 지난 2일 "북남관계 개선이야말로 평화와 통일에로 나아가는 출발점"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타전했으며, 인터넷 선전 매체 '메아리'는 지난 3일 "동족끼리 서로 싸우지 말고 겨레의 안녕과 조선반도의 평화를 수호하려는 우리 공화국의 입장은 일관하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최근 육성 신년사에서 올해가 7·4공동성명 발표 45돌과 10·4선언 발표 10돌인 점을 상기시키면서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북과 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충돌과 전쟁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통일부는 김정은의 신년사 발표 다음날인 2일 "지금 이 시점에서 비핵화 대화가 아닌 대화는 진정성을 의심할 수 있다"며 "비핵화 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