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中사드 가속화 중단요구에 "주권적 조치" 일축(종합)

"안보사안 원칙 당당하게 견지"…국방부 "사드 배치 계획대로"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귀원 이상현 기자 = 정부는 5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방중한 야당 의원단에 전날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가속화하지 말 것을 요구한 데 대해 "안보사안에 대해 원칙을 당당하게 견지해 나간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주권적이고 자위적 방어조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중 사드갈등 (CG)
한중 사드갈등 (CG)[연합뉴스TV 제공]

왕이 부장은 전날 중국을 방문한 송영길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7명과 박선원 전 청와대 비서관과의 면담에서 "사드 배치 가속화라는 말을 쓰지 말고 그 가속화 프로세스를 동결하면 중국 입장을 설명하고 교류를 확대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한류 연예인 방송 출연을 금지한 한한령(限韓令) 등 중국의 잇따른 '보복조치'에 대해 "최근 중국 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일련의 조치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정부로서는 국익을 최우선으로 두고 안보 사안에 대해서는 원칙을 견지하는 가운데 한중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이 취하는 조치에 대해 중국내 우리 대사관 및 영사관, 관계부처,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의와 협력을 통해서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범정부 차원에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특정 사안이 양국관계 발전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보고 있으며 이런 입장을 중국 측에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도 '사드(THAAD)' 배치는 주권적으로 판단한 사안인 만큼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왕이 외교부장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중국 측에 우리 입장을 지속적으로 설명해나갈 것"이라면서 그같이 말했다.

문 대변인은 "사드는 고도화된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주권적, 자위권적 방위조치 사항"이라며 "우리가 주권적으로 판단하고 주권적으로 결정해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드 배치 부지로 확정된 경북 성주의 롯데골프장과 경기 남양주의 군유지를 교환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남양주 군유지에 대한) 국방부의 감정평가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