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참여연대 "국정조사 특위·국민권익위, 노승일 보호하라"

재단 자체 징계에 "제2, 제3의 내부고발 기대하기 어려워져"
증언하는 노승일
증언하는 노승일지난해 12월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증인으로 변경된 K 스포츠 재단의 노승일 부장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는 5일 성명을 내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는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을 재단 자체 징계로부터 보호하라"고 촉구했다.

K스포츠재단은 이날 강남구 논현동 재단 사무실에서 징계위원회를 열어 노 부장에 대해 가장 낮은 징계 수위인 '경고'를 의결했다.

징계위에는 정동춘 이사장과 김필승 한국스포츠경영협회 회장, 주종미 호서대 교수 등 이사진 5명 중 3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징계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고려해 경고 징계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여연대는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은 국회에서의 증언이나 진술로 인해 어떤 불이익 처분도 받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부패방지법'도 공직자의 위법행위를 신고하거나 진술했을 때 불이익을 받지 않아야 한다고 규정한다"고 근거를 댔다.

참여연대는 "노 부장을 징계한다면 누구도 국회 증인으로 출석해 진실을 증언하려 하지 않을 것이며, 의혹투성이인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행적 등 국정농단 사태 전모를 밝힐 제2, 제3의 내부고발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