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경유 대만 총통 사실상 방미 수준…"美 IT기업도 방문"

트럼프측과 회동 가능성 촉각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중남미 4개국 순방에 나서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미국을 경유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의 회동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5일 대만 둥썬(東森)신문 등에 따르면 대만 총통부는 전날 차이 총통이 오는 7∼15일 온두라스, 니카라과, 과테말라, 엘살바도르를 차례로 방문, 각국 정상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이 과정에서 오는 7일과 13일에 각각 휴스턴과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할 예정이다.

차이 총통은 경유지에서 현지 교민들을 만나 만찬 행사를 갖고 현지 IT기업을 시찰하는 등 사실상 공식방문 수준의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지만 다른 상세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차이 총통 역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미국 경유에 대한 구체적 언급을 피했으며 트럼프 당선인도 구랍 31일 차이 총통과의 회동 여부에 대해 "지켜보자"라고 답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총통부는 "(차이 총통과 트럼프의 회동은) 계획이 없다"고 잘라 말했지만 일각에서는 차이 총통이 미국 경유지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측근과 회동하거나 전화통화를 가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특히 이번 순방 수행단에 민진당과 시대역량 소속 입법위원들이 대거 포함돼 있어 이들이 차이 총통을 대신해 미국측과 접촉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차이 총통의 경유 일정 가운데 미국 IT기업 시찰이 포함된 데 대해서는 대만 정부가 추진하는 '아시안 실리콘밸리' 사업과 관련해 미국측의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차이 총통의 전용기에는 기자 35명을 포함한 120명이 탑승한다.

국민당은 동행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훙슈주(洪秀柱·여) 국민당 주석이 차이 총통이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하는 13일 샌프란시스코 현지에 도착해 방미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어서 두 인사의 회동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차이잉원 대만 총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차이잉원 대만 총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