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주참외 첫 출하…작년보다 20일 빨라

성주참외 첫 출하…작년보다 20일 빨라 - 1

(성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전국 최대 참외 산지인 경북 성주에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참외를 출하했다.

성주군 초전면 대장리 유호천(61)씨는 5일 시설하우스에서 참외 10㎏ 20상자 분량 참외를 수확했다.

지난해 첫 출하 시기(1월 25일)보다 20일 빠르다.

유씨는 상자당 평균 12만원을 받고 모두 초전농협에 납품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10일 시설하우스 9채에 참외 모종을 심었다.

김항곤 성주군수는 유씨를 찾아가 첫 수확을 거들며 축하했다.

지난해 성주에서는 4천142가구가 3천594㏊ 밭에서 참외 16만2천t을 수확해 3천710억원 수입을 올렸다.

김 군수는 "품질을 개선하고 수출시장을 확대함으로써 농가 수입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4: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