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反부패 청서 발간…작년 공직자 3만여명 징계 처벌

해외도피범도 3년간 2천400명 송환해 1조5천억원 비리자금 회수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반부패 사정작업을 계속하고 있는 중국이 지난해 3만여명이 훨씬 넘는 공직자를 징계, 처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중신망에 따르면 중국 사회과학원은 전날 발간한 제6차 '반부패 청렴' 청서를 통해 지난해 1∼9월간 부패, 비리로 처분을 받은 성부급(省部級·장차관급) 고위관료가 67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의 31개 성·시·자치구에서 예외 없이 모두 '부패 호랑이'(老虎)가 적발돼 낙마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법, 환경, 안전감독, 국유기업 등 영역에서 모두 조사를 받는 고위관료가 잇따르면서 "반부패는 이제 선택사항이 아닌 문제가 됐다"고 청서는 강조했다.

아울러 당정의 중간 간부에 대해서도 형식주의, 관료주의, 향락주의, 사치풍조 등 4풍 일소 작업을 진행하면서 지난해 1∼8월 사이 모두 2만6천609명의 공직자가 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반부패 기강확립이 시작된 이후 4년간 처분을 받은 공직자 총수의 30%에 이르는 규모다. 심지어 2013년과 2014년 한해 피처분자 수를 넘어서면서 중국의 반부패 척결작업이 꾸준히 강화되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청서는 설명했다.

기층 간부들에 대한 비리 조사도 계속 이어졌다. 지난해 상반기에만 사정·감찰당국은 탈빈곤·복지 영역의 비리 사건 5천292건을 조사해 5천737명을 기율 위반으로 징계 처분했다.

청서는 아울러 외국에 도피한 비리 사범의 송환작전인 '여우사냥'(獵狐)에도 집중, 2014년 1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모두 70여개국에서 2천442명의 도피범을 송환받았고 비리자금 85억4천만 위안(1조4천797억원)을 회수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체제와 함께 시작된 반부패 척결작업에 맞춰 매년초 반부패 청서를 발간해왔다.

청서는 지난해 부패관리에 대한 처벌이 결코 약화되지 않고 반부패 추세에도 흔들림이 없었다며 감독조사 역량이 향상되면서 공공권력 집행에 대한 구속력이 강화되고 공공자산의 관리 규범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패가 있는 곳에 반드시 징계가 있고, 비리가 있는 곳은 반드시 일소한다는 결심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사회과학원은 또 8개 성 지역에서 반부패 운동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90% 이상의 관리와 70% 이상의 주민이 청렴정치 건설과 반부패 투쟁에 대해 신뢰를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이는 2012년 첫 조사때보다 각각 9.9%, 10.2% 늘어난 수치다.

중국의 사정·감찰 총괄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중국중앙(CC)TV와 공동으로 반부패 관련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제작해 지난 3일부터 전국 방송을 시작하면서 다시 반부패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샤싱화(夏興華) 중국민용항공국 부국장, 루순제(盧淳杰) 차오저우(潮州)시 시장, 류궈칭(劉國慶) 주마뎬(駐馬店)시 서기 등 고위관료 3명에 대한 처벌에 이어 시 주석의 측근으로 알려졌던 황싱궈(黃興國) 전 톈진(天津)시 대리서기 겸 시장의 '쌍개'(雙開·당적과 공직 박탈) 처분 소식도 발표됐다.

지난해 9월 자리에서 물러났던 황 전 시장에게는 지도부의 중요 방침을 제멋대로 얘기했다며 이른바 '망의'(妄議) 등 15개 혐의가 적용돼 주목을 끌고 있다.

이와 함께 백신 심사 업무를 관장해오던 인훙장(尹紅章) 전 중국 국가식약품감독관리총국 부주임도 부인, 아들과 함께 모두 356만 위안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송환되는 '1호 도피사범' 양슈주 전 저장성 원저우 부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송환되는 '1호 도피사범' 양슈주 전 저장성 원저우 부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3: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