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추궈훙 중국대사 초치…'사드' 관련 입장 전달(종합)

중국 '보복조치' 이후 中대사 불러 입장 전달은 처음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이상현 기자 =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과 관련한 중국의 잇단 보복성 조치로 논란이 빚어지는 가운데 외교부가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했다.

5일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이날 오전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를 비공개로 불러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 상황 등 양국간 여러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특히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최근 중국의 '한한령'(限韓令) 등 보복 움직임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2월 사드 한반도 배치와 관련해 "한중관계 파괴"를 거론한 추궈훙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의 뜻을 전한 바 있지만, 지난해 7월 사드 배치 본격화에 따른 중국의 대응이 가시화한 이후 중국의 대응 조치와 관련해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입장을 전달한 사실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날 자리에서는 향후 추가적인 상황 악화를 막기 위해 우리의 입장을 전달하면서도 전반적으로는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조치를 시작으로 우리 정부 당국의 맞대응이 본격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도 나온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지난 2일 기자들에게 대응방안과 관련 "이미 외교부를 포함한 정부 내에서 필요한 검토를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상대방이 하는 것에 대한 정확한 의도와 성격 분석을 해야 할 것이고, 거기에 맞춰 필요한 대응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중국은 우리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에 반발해 한류 스타의 방송 출연을 금지한 한한령에 이어 중국에 진출한 롯데에 대한 전방위적 세무조사, 단체 관광객 규제를 염두에 둔 한국행 전세기 운항 불허 등 보복성 조치들을 꺼내놓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방중한 야당의원단에 사드 배치를 가속하지 말고 중단해 해결점을 찾자고 제안했으며, 이에 대해 우리 정부 당국자는 "결국 사드 배치 철회나 연기를 염두에 둔 것"이라면서 "우리 입장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으로, 수용할 수 없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