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대통령측 장시간 언론·촛불 '불신' 발언…방청석서 웃음도

탄핵심판 2차 변론서 긴장 팽팽…'역사의 현장 참관' 고교생 방청객 눈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2차 변론이 열린 5일 헌법재판소는 국민적 관심을 보여주듯 이른 아침부터 긴장감이 흘렀다.

헌법재판소를 둘러싸고 취재진과 보도 차량·장비가 몰려들었고, 인근 길목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경찰 차량으로 촘촘히 메워졌다.

법정 내부는 취재진 60여명이 긴장된 표정으로 변론 시작을 기다렸고, 방청석에는 각지에서 온 시민 50여명이 재판관 입장을 기다렸다.

시작 시간인 오전 10시가 다가올수록 법정 내부 긴장감은 고조됐다.

한 어린 꼬마 방청객은 처음 와본 재판정이 신기한 듯 주위를 두리번 거렸고, 일부 방청객은 앞에서 진행되는 내용이 궁금한지 고개를 쭉 빼고 귀를 기울이기도 했다.

이날 2차 변론에서 박근혜 대통령 측은 긴 시간을 할애해 언론 보도와 촛불 민심을 불신하는 듯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서석구 변호사는 북한 노동신문이 남한 촛불집회를 두고 '횃불을 들었다'고 보도한 점을 들어 "탄핵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북한의 노동신문에 동조한다는 취지는 아니다"라면서도 "어떻게 산업화와 민주화에 빛나는 전통을 가진 대한민국 언론이 11년 연속으로 유엔에서 인권 개선 촉구를 받는 북한의 언론에 의해 입에 침이 마르도록 극찬을 받느냐. 이런 언론 보도가 탄핵사유로 결정된다면 이것이야말로 중대한 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또 촛불집회 주도 세력이 민주노총이고, 집회에서 불린 노래의 작곡가가 김일성 찬양 노래를 만든 전력이 있다며 "촛불 민심은 국민 민심이 아니다"라고도 강조했다.

이를 듣던 방청객은 고개를 숙이고 웃기도 하고, 일부 취재진은 고개를 갸웃거리기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 측은 최근 관련 보도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청구인 측의 자료 유출'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박한철 소장이 "소추위원이 했다는 자료가 있느냐"고 질문하자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답해 방청석 곳곳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이날 방청석에서는 백발의 노인부터 가족 단위로 왔을 법한 어린이와 청소년도 여러 명 눈에 띄었다.

서울 은평구에서 온 고등학생 양현호(18)군은 '역사의 현장'을 두 눈으로 보고 싶어서 직접 인터넷으로 방청을 신청했다.

양군은 "국회에서 참정권 연령 하향이 논의 중인 것에 관심이 많았고, 최근 열린 촛불집회에도 스스로 참석해왔다"며 "대의민주주의가 한 사람에 의해 움직였다는 것과 관련된 여러 의혹이 풀리지 않은 점에 분노해 직접 탄핵심판 재판정을 찾았다"고 말했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온 서우리(26·여)씨는 "TV에서 재판 시작 전 몇 초만 보여주는 것을 보다 보니 탄핵심판에 관심이 생겨서 방청을 신청했다"고 했다.

박대통령측 장시간 언론·촛불 '불신' 발언…방청석서 웃음도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