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방중'에 새누리·신당 "매국행위"…민주 "국익 도움"

국민의당 "민주, 사드 반대 당론 결정이 우선"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이슬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등 의원 7명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방중'을 둘러싸고 여야 각 정당이 격렬한 공방을 주고 받았다.

새누리당과 개혁보수신당은 "어처구니없는 굴욕외교으로 매국적 행위"라고 강력하게 성토한 반면, 민주당은 "정부가 못하는 일을 의원외교를 통해 국익을 도모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새누리당과 개혁보수신당은 보수 적통을 둘러싼 경쟁을 잠시 뒤로 하고 방중 의원들의 방중 행보를 비난하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무역 보복을 풀어달라는 식으로만 부탁했다는데, 이는 사대주의 논란을 넘어 한 나라의 국가안보 문제를 돈과 흥정한 어처구니없는 굴욕외교"라고 맹비난했다.

'사드 방중'에 새누리·신당 "매국행위"…민주 "국익 도움" - 1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안보에는 여야도, 보수·진보도 없어야 한다"면서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국민적 우려를 뿌리치고 방중을 강행하더니 안보를 돈과 바꾸겠다는 굴욕적 처신을 한 데 대해 국민과 함께 분노한다"고 밝혔다.

개혁보수신당 정병국 공동 창당추진위원장 또한 오전 회의에서 "중국이 경제를 무기로 한국 안보를 압박하면 우리나라가 굴복한다는 그릇된 인식을 하게 할 수 있다"며 "시기적으로나 내용 면으로나 신중치 못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유승민 의원은 창당준비위 회의에서 "매국적 행위"라며 "굴욕적 외교를 하고 왔다는 자체만으로 이러한 세력에게 국가안보를 맡기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도 만나고 중국 측 고위인사도 만나며 의원외교를 다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솔직히 외교부 라인은 트럼프 측 깊숙한 인사에 접촉도 못 하고 있다. 야당이 가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며 김장수 주중대사가 할 일을 하고 있는데 잘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사드 방중'에 새누리·신당 "매국행위"…민주 "국익 도움" - 2

우 원내대표는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과) 세게 대립할 때에도 새누리당 소속 일본통 의원들이 가서 의원외교를 한 건 잘한 것"이라며 "외교는 정부라인, 의원외교라인, 민간라인 등 채널이 다양할수록 국익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당사자인 송 의원은 트위터에 "박근혜, 황교안의 무능 외교로 무너져가는 한중경제문화교류 복원을 위해 방중한 민주당 의원들에게 매국 행위라니"라며 "사드 3개 추가설치 주장 유승민, 대선주자급이 아니라 어버이연합 수준, 단세포, 록히드 마틴 대변인 유승민이라 해야 할 것 같다"고 적었다.

같은 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부·여당이 실패한 대한민국의 안보와 외교를 야당의원들이 대신한 것"이라며 새누리당을 겨냥해 "더 이상 발목 잡지 마라. 수권당으로서의 실책과 무능함을 감추려 '얼치기 안보'를 남용하지 마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민주당이 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하지 않은 데 대해 지적했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사드배치에 반대하는지 찬성하는지 먼저 당론부터 정하길 바란다"면서 "의미 없는 방중이 아니라, 정부가 국회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수 있도록 협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2: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