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5일에 '러시아 해킹 의혹' 기밀 브리핑 받는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는 5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해킹 의혹에 대한 정보기관의 기밀 브리핑을 받는다고 미 ABC 뉴스가 4일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작성을 요청한 기밀 보고서에는 2008년부터 지금까지 미국 대선 기간 러시아가 해킹에 관여한 의혹에 대해 상세한 내용이 담겼다고 ABC뉴스가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보고서 중 기밀로 분류되지 않은 내용도 의회가 기밀 브리핑을 받는 오는 9일까지 공개되지 않을 예정이다. 기밀이 아닌 내용에서 드러나는 새로운 정보는 상대적으로 적다고 ABC뉴스는 전했다.

다만 보고서 공개 일정이 내주로 미뤄짐에 따라 해킹의 배후를 둘러싸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 민주당, 정보기관 사이에 벌어지는 추잡한 입씨름이 길어질 수 있다고 ABC뉴스는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 해킹 관련 정보 브리핑을 애초 4일이나 5일에 받을 예정이었으나 6일로 연기됐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브리핑 일정 연기를 두고 "사건을 구축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한 모양이다. 아주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보기관은 정권 인수위원회와 일정을 조율하는 데 혼선이 있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이 받는 러시아 해킹 관련 브리핑은 모두 국가정보국(DNI), 국가안보국(NSA), 중앙정보국(CIA) 등 정보기관의 수장들이 주재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