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물병원 비용 제멋대로…광견병 주사 5천원부터 4만원까지(종합)

반려동물 판매가격 40만원∼230만원…소비자교육중앙회 조사
포메라니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포메라니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반려동물 판매가와 병원비가 판매업소·동물병원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교육중앙회는 반려동물 관련 가격을 조사했더니 반려동물 판매가격 최저가와 최고가가 최대 475.0%, 병원비는 566.7% 차이가 각각 났다고 5일 밝혔다. 예방접종비는 무려 8배(700%) 차이를 보였다.

조사는 서울과 인천, 대전, 광주, 울산, 대구, 부산 등 6대 광역시의 오프라인 반려동물 판매업소와 동물병원 등 156곳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온라인에서는 장례식장 16곳이 포함됐다.

반려동물 판매가격은 종류별 최고가와 최저가의 차이가 작게는 66.7%에서 475.0%까지 났다.

조사대상 중에는 포메라니안의 가격 차가 가장 컸는데, 포메라니안 암컷의 최고가는 230만 원이었고 최저가는 40만 원이었다.

반려동물 판매비용 [소비자교육중앙회 제공]
반려동물 판매비용 [소비자교육중앙회 제공]

동물병원 비용의 경우 가격 차이는 더 심했다.

초진료의 경우 최고가가 2만 원, 최저가가 3천 원으로 566.7% 차이가 났다. 재진료의 경우도 최고가가 1만6천 원, 최고가가 3천 원으로 433.3% 차이를 보였다.

검사비도 일반혈액검사(400.0%), X-ray 일반(400.0%), 복부 초음파(300.0%) 등 가격 차이가 컸다.

예방접종비의 경우 광견병 예방주사의 최저가는 5천원, 최고가는 4만원으로 가격 차가 무려 700%가 나는 등 대부분 400~700%의 큰 차이를 보였다.

소비자교육중앙회는 "예방주사 가격에 따라 효과가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가격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없어서 가격 차이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병원비 외에 반려동물의 호텔·미용·장례서비스도 가격 차이가 컸다.

미용 서비스의 경우 목욕·발바닥·귀 청소·항문낭관리로 구성된 기본 미용관리비는 무게에 따라 최대 250% 차이가 났으며 호텔의 경우 일반실은 최대 300%, VIP실은 400%의 가격 차이를 보였다.

장례식장 가격도 수의 가격이 최대 400%, 화장비가 33.3% 차이가 났다.

한편, 소비자교육중앙회가 20세 이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병원비에 대해서는 70.7%의 응답자가 비싸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용비에 대해서는 58.1%, 반려동물 용품에 대해서는 53.2%, 사료와 간식에 대해서는 45.9%가 각각 비싸다고 응답했다.

소비자교육중앙회는 "반려동물을 입양하거나 구매할 때는 계약서 교부를 강화해야 하며 반려동물 관련 비용이 소비자에게 부담되기 때문에 합리적인 가격 책정과 정확한 가격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