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 스웨덴서 '반관반민' 접촉…중·일도 참석(종합)

스웨덴 연구소 주최 토론회서…외교부 "정부인사는 참석 안해"
연구소 "남북한, 美 정권교체 등 변화시기에 상호 자제 필요"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남북한 인사들이 지난 연말 스웨덴에서 1.5트랙(반관반민) 성격의 접촉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스웨덴 안보개발정책연구소(ISDP)는 지난해 12월 15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한국, 북한, 중국, 일본의 싱크탱크와 정부기관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위기관리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보도했다. RFA는 참석자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누가 참석했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않으면서 "정부 측 인사는 참석하지 않았다"고만 말했다.

조 대변인은 "스웨덴 안보개발정책연구소 주관 회의는 과거에도 있었던 것이라서 외교부에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웨덴 안보개발정책연구소는 2015년 2월 당시 신봉길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 등 한국 측 인사와 북한 외무성 산하 군축·평화연구소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관련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RFA에 따르면 ISDP는 토론회에서 "한반도 위기관리를 위한 협상과 대화 환경 조성을 위해 한국의 대통령 선거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임기 시작 등을 맞는 향후 수 개월간 남북한 상호자제가 특히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한 모두 상대방에 도발로 인식될 수 있는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내야 한다"면서 "북한은 한국의 정치 상황을 단기적 정치 목적에 이용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내고, 한국은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이용해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호 비방과 적대적인 수사도 삼가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ISDP는 또 남북 간 군사·정부 대화 채널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한 중립국 스웨덴과 스위스가 중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 옵서버 자격으로 참석한 스웨덴의 군 관계자는 "군사 위기관리를 위해서는 소통 유지, 투명성 조성, 군대의 엄격한 통제가 필요하다"며 남북한 간의 핫라인 재가동이나 대화 재개를 제안했다.

또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시험을 잠정유예하고, 이에 대해 국제사회가 제재 이행을 잠정중단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위성 발사가 잠정유예 대상에 포함되는지, 어떤 제재의 이행이 중단돼야 할지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될 수 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18일 외무성 군축·평화연구소 일꾼들을 비롯한 여러 나라와 지역의 안보전문가들이 참가했다고 보도했으나, 남측 인사의 참석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