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요타·포드 주도 커넥티드카 기업연합 출범…"국제표준 선점"

IT기업 구글·애플 등에 기술예속 피하고 교섭력 높이기 위한 전략


IT기업 구글·애플 등에 기술예속 피하고 교섭력 높이기 위한 전략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도요타자동차와 미국 포드자동차 주도로 커넥티트 카 국제 기술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전 세계 자동차·전기·전자 기업연합(컨소시엄)이 출범한다.

5일 아사히신문과 NHK 방송 등에 따르면 새로운 기업연합에는 일본 자동차 업체인 후지중공업, 마쓰다, 스즈키는 물론 전기·전자업체 파나소닉, 파이오니아까지 참여한다.

아울러 프랑스 자동차 기업 푸조 시트로앵(PSA) 그룹을 포함해 유럽과 미국의 소프트웨어 개발 회사 등도 참여해 국경과 대륙을 뛰어넘은 거대한 연합체가 탄생 전망이다.

인터넷을 통해 상시 접속되는 '커넥티드 카'를 둘러싼 글로벌 업체들의 개발경쟁이 가속되는 가운데 도요타와 포드는 작년 1월 제휴에 합의한 후 스마트폰과 자동차에 탑재하는 정보시스템을 연결하는 '스마트디바이스링크(SDL)' 기술을 공동개발했다.

도요타의 커넥티드 카 전략 설명[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요타의 커넥티드 카 전략 설명[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SDL을 활용하면 자동차 운전자들은 차에 탑재된 음성인식 기능이나 내비게이션 화면을 사용해 간단하게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어 안전성이나 편리성을 높일 수 있다.

도요타와 포드는 2018년께 SDL을 활용한 자동차 탑재 시스템을 상품화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향후 컨소시엄에 소속된 후지중공업이나 마쓰다, 스즈키 등이 순차적으로 SDL기술을 탑재하도록 해 국제기술 표준 선점을 노린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은 카 플레이 개발에 각각 나서면서 커넥티드 카 기술을 둘러싼 업종과 국경을 뛰어넘는 국제표준 주도권 경쟁이 치열하다.

이에 따라 세계 1위 자동차제조업체인 도요타는 컨소시엄을 통해 국제표준 경쟁에서 우위에 서보려는 의욕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도요타와 포드 주도로 설립한 컨소시엄에 가맹한 많은 기업은 구글 주도 컨소시엄에도 들어가 있어서 각사는 독자성을 확보하면서 업계표준에도 대응하는 양수겸장 정책을 펴고 있는 게 현실이다.

카레이서 출신 자동차저널리스트 모모타 겐지는 아사히에 "(데이터수집 등에서)구글에 예속된다는 것이 자동차 업체들의 공통된 걱정"이라며 "(이번 컨소시엄은) 교섭력을 높이기 위한 노림수"라고 분석했다.

SK텔레콤·BMW코리아 커넥티드 카 'T5' 공개[영종도=연합뉴스 자료사진]
SK텔레콤·BMW코리아 커넥티드 카 'T5' 공개[영종도=연합뉴스 자료사진]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