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수사' 한국지엠 공장서 노조 간부 숨진 채 발견(종합)

노조 대의원 검찰수사 언급 유서 남겨…검찰 "수사대상 아냐"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정규직 채용비리로 7개월째 검찰의 수사를 받는 한국지엠의 인천 부평공장에서 노조 간부가 스스로 목숨을 끊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5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작업장에서 이 회사 직원 A(54) 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 씨의 겉옷 주머니에는 A4용지 2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과 함께 검찰수사와 관련한 언급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오랜 기간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 간부로 활동했으며 현직 대의원 신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7개월째 한국지엠 사측과 노조의 정규직 채용비리를 수사하고 있다.

한국지엠 노사 간부 등은 1차 협력업체(도급업체) 소속 비정규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채용 과정에 개입해 한 명당 수천만 원을 받아 챙겼다가 재판에 넘겨졌다.

현직 노조지부장(47)도 채용비리에 가담한 사실이 드러나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숨진 A 씨는 한국지엠의 채용비리와 관련한 수사 대상자가 아니었고 소환 조사를 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이 '자수자 선처 방안'을 밝힐 정도로 광범위한 비리 규모보다 실제 현재까지 수사해 처벌한 한국지엠 직원은 많지 않아 A 씨의 채용비리 연루 여부도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한국지엠 부평공장 내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A 씨의 출근 시기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을 상대로도 평소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을 만한 동기가 있었는지 등을 파악할 계획"이라며 "유서 내용은 유족 측의 반대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