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질펀한 접대문화 바뀌나…위스키 시장 8년 연속 마이너스(종합)

'임페리얼' 부진 페르노리카 3위 추락…'저도주 돌풍' 골든블루 2위 도약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장기화하는 불황과 음주문화 변화 등의 여파로 극심한 침체기에 접어든 국내 위스키 시장이 8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한 위스키 시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8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한 위스키 시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위스키 판매량은 166만9천587상자(1상자는 500㎖ x18병)로 전년보다 4.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위스키 판매량은 지난 2008년 284만 상자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로 돌아서 지난해까지 8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경기침체 장기화와 음주문화 변화의 여파로 2~3차까지 이어지는 회식 문화가 사라진 데다 지난해 9월부터 시행된 청탁금지법의 영향까지 겹쳐 룸살롱 등 유흥업소에서의 질펀한 술자리와 접대 문화가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슈퍼마켓과 편의점 등에서 팔리는 이른바 '가정용 소비'(home consumption) 비중이 50%가 넘는 일본 등과 달리 한국은 전체 위스키 소비량의 80~90% 이상이 룸살롱 등 유흥업소에서 이뤄진다.

업체별로는 오랫동안 디아지오코리아와 함께 양강 체제를 유지해온 페르노리카코리아의 몰락이 두드러진다.

'윈저' 제조사인 디아지오코리아가 60만9천999상자를 판매해 1위를 고수한 반면 '임페리얼'을 생산하는 페르노리카코리아는 전년보다 19.5%나 급감한 35만6천261상자를 판매하는 데 그쳐 국내 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3위로 추락했다.

페르노리카코리아가 빼앗긴 시장점유율은 고스란히 골든블루에게 돌아갔다.

2위로 뛰어오른 골든블루 [연합뉴스 자료사진]
2위로 뛰어오른 골든블루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지역에 기반한 토종 위스키 업체인 골든블루는 알코올 도수 37도 이하의 저도주 시장을 선점한 전략이 주효하면서 지난해 판매량이 36만9천461상자로 전년보다 31.1%나 급증하며 페르노리카를 제치고 2위로 뛰어올랐다.

4위는 18만3천199상자를 판매한 롯데주류가 차지했다.

재작년 8~10위권이었던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의 약진도 돋보인다.

'글렌피딕' 제조사로 널리 알려진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는 지난해 선보인 저도주 위스키 '그린자켓'이 히트를 치며 판매량이 전년 대비 68%나 급신장, 하이트진로를 제치고 5위로 뛰어올랐다.

위스키업계 관계자는 "시장의 전반적 침체 속에서도 골든블루의 약진과 페르노리카의 몰락이 두드러진다"며 "2~3차까지 술자리를 이어가며 룸살롱에서 위스키를 마시는 문화가 급속히 바뀌는 추세인 만큼 위스키 업계도 근본적 체질변화를 꾀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진열된 위스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열된 위스키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5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