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기업의 납품단가 후려치기 심각"…하청업체들 하소연

송고시간2017-01-06 06:16

중기청·중기중앙회 '2016 중소기업 실태조사보고서' 발간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대기업 등의 주문을 받아 제품을 생산해 남품하는 제조업 분야 중소 하청·재하청 업체(수급기업)들이 여전히 거래기업의 '납품 후려치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중앙회가 함께 발간한 '2016년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 실태조사결과 보고서(2015년 기준)'에 따르면 수급기업들을 대상으로 납품 거래 과정에서의 애로(복수응답 허용)를 물었더니 납품가격 관련 답변이 대다수였다.

중소기업중앙회[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소기업중앙회[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중 50.3%는 원자재 가격이 상승해도 거래기업이 이를 납품단가에 반영하지 않아 애로를 느낀다고 답했다. 49.7%는 일명 '후려치기'라 불리는 '납품단가 인하'를 애로로 지적했다.

'지나친 품질 수준 요구'(38.7%), '납기 단축·촉박'(21.4%), '불규칙한 발주'(20.6%) 등도 애로 사항이었다.

특히 수급기업의 거래기업 의존도가 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할 정도로 높아지고 있어 중소기업은 거래기업이 납품가 인하를 요구해도 거부하기 힘든 상황이다.

거래기업 의존도란 수급기업의 전체 매출 가운데 거래기업 납품 매출 비중을 뜻한다.

2015년 수급 중소기업의 거래기업 의존도는 83.7%로 전년 82.1%보다 1.6% 포인트 상승했다. 거래기업 의존도는 2013년 81.8%부터 3년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15년 의존도는 2007년 85.0%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원은 "거래기업과 수급기업 간 전속계약 관행이 남아있어 거래 의존도가 높아지는 것"이라며 "전속계약으로 거래의존 관계가 굳어지면 수급기업이 매출을 높이는 데 한계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국내 한 중소기업의 대표는 "탄탄한 거래사를 둘 경우 거래기업 의존도가 높으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마련하지만, 거래기업이 부실해 도산이라도 하면 영세 수급기업의 피해는 더 커진다"며 "그러나 최근 경제 위기가 지속돼 탄탄하던 거래사의 실적도 악화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대기업과의 거래 비중은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급기업 가운데 대기업만 거래하는 중소기업 비중은 14.8%를 기록했다. 대기업 거래 비중은 2013년 14.2%, 2014년 14.7%에 이어 3년째 증가세를 나타냈다.

대·중소기업과 동시에 거래하는 기업 비중은 29.1%였으며 중소기업에만 납품하는 기업 비중은 56.1%로 가장 높았다.

수급기업이 거래기업에 납품하는 제품 유형을 보면 중간부품(44.3%), 완제품(34.6%)이 대부분이었다.

수급기업의 거래기업 납품 총액은 263조 원으로 전년보다 8.2% 증가했다. 수급기업 한 곳당 평균 납품액은 41억 원으로 전년보다 1.0% 감소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5인 이상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 8천 개사를 대상으로 지난해 5월부터 9월까지 실시됐다.

iam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