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벨물리학상 코스털리츠 "기초과학 연구, 펀딩이 가장 중요"

송고시간2017-01-04 13:15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고등과학원 방문 "안정적인 연구 지원하겠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고등과학원 방문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고등과학원 방문

(서울=연합뉴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가운데)이 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을 방문했다. 왼쪽은 이용희 고등과학원장, 오른쪽은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미국 브라운대 교수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기초과학 연구에서는 안정적인 펀딩(자금지원)이 가장 중요합니다. 펀딩이 있어야만 연구의 결실을 맺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코스털리츠(74) 미국 브라운대 교수(고등과학원 석학교수)는 4일 기초과학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을 찾은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에게 이렇게 말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고등과학원 방문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고등과학원 방문

(서울=연합뉴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을 방문해 현장 연구자들과 기초과학의 발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2017.01.04.[미래창조과학부 제공]
photo@yna.co.kr

코스털리츠 교수는 1970년대 초 2차원 물질의 전기저항이 0이 되는 초전도 현상과 점성이 0이 되는 초유체 현상을 설명한 공로로 데이비드 사울레스 워싱턴대 교수, 덩컨 홀데인 프린스턴대 교수와 함께 작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3명 모두 영국 출신인데, 모두 미국으로 건너가 연구를 했다"며 "이는 1970년대 영국 정부가 연구개발(R&D) 예산을 감축해서 과학자들을 미국으로 내몰았기 때문인데, 결국 노벨상 수상자 3명을 미국에 뺏긴 결과를 냈다"고 말했다.

코스털리츠 교수는 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지만 계속한다는 게 연구의 의미"라며 "연구를 지원하며 어떤 목적이나 노벨상을 기대하면 안 된다. 내가 노벨상을 받은 것도 99%는 운이다"고 덧붙였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고등과학원 방문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고등과학원 방문

(서울=연합뉴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을 방문해 현장 연구자들과 기초과학의 발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2017.01.04.[미래창조과학부 제공]
photo@yna.co.kr

최 장관은 "기초과학자가 재미를 느끼며 연구를 진행한다는 점에 깊이 공감한다"며 "연구자들이 규칙적인 펀딩을 받을 수 있게 노력하고, 이들에게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젊은 고등과학원 연구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도 마련됐다. 박진형 수학부 연구원은 "도전적인 연구를 한 사람은 학계를 떠나고, 논문 편수를 맞춘 사람들이 남는 것을 보며 '한 가지 길밖에 없나'하는 생각을 했다"며 "젊은 학자가 자신만의 주제를 가지고 도전적인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정부가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성재 물리학부 교수는 "행정·재정적으로 파격적인 대우를 해주면 젊은 연구자들이 두려움을 떨치고 연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밝혔고, 이재성 양자우주연구센터(QUC) 연구교수는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논의를 통해 새롭고 날카로운 아이디어가 생기며 가치 있는 이론이 나온다"며 "이런 연구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