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질투심에 난민을 IS로 신고한 오스트리아인 체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시리아 출신 난민에게 애인을 빼앗겼다고 생각한 오스트리아인 60대 남성이 시리아인 남성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지휘관이라고 거짓 신고했다가 결국 덜미를 잡혔다.

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루마니아 당국은 최근 오스트리아가 유럽 전역에 수배한 61세 남성을 구속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루마니아에 거주하는 친척을 찾아왔다가 붙잡혔다.

오스트리아 검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해 11월 내무부 장관에게 29세 시리아 남성이 사실은 IS의 지휘관이며 오스트리아 서부 인스브루크 테러를 준비하고 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익명으로 보냈다.

익명의 제보에 따라 오스트리아 경찰은 대테러 특공대 '코브라'를 투입해 11월 29일 시리아 출신 난민 남성의 집을 덮쳤고 테러 모의 혐의로 그를 체포했다.

하지만 경찰은 제보했던 남성이 사실은 자신의 애인이 시리아인과 파티에 가는 걸 막기 위해 꾸며낸 얘기라고 실토하자 이튿날 시리아인 남성을 풀어줬다.

오스트리아 검찰 대변인은 "범행 동기는 질투심이었다"고 AFP통신에 밝혔다.

거짓 제보를 했던 남성은 오스트리아를 벗어나면서 경찰에 알리지 않는 바람에 유럽연합(EU) 회원국 전역에서 유효한 체포영장(EAW)이 발부됐고 결국 루마니아에서 구금됐다.

루마니아 당국은 오스트리아인의 추방 여부를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오스트리아 경찰 특공대 '코브라'
오스트리아 경찰 특공대 '코브라'[EPA=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23: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