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유국 감산합의 이행개시…WTI 1년반만에 배럴당 55달러 돌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올해 첫 거래일인 3일(현지시간) 미국 원유시장의 벤치마크인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2015년 7월 이후 1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배럴당 55달러를 돌파했다.

국제원유시장에서 WTI 가격은 3일 오후 6시 35분(한국시각) 현재 작년 말보다 2.6% 오른 55.2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도 2015년 7월 이후 최고치인 배럴당 58.37달러까지 치솟았다.

올해 1월 1일부터 산유국의 감산 합의가 이행되는 데 따른 기대감에 국제유가는 새해 거래를 시작하자마자 오름폭을 확대하고 있다.

삭소은행의 올레 한센은 "지금까지 나온 소식은 시장에 긍정적"이라며 "쿠웨이트가 감산을 이행했으며 오만도 뒤따를 것"이라고 블룸버그에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산유국들은 올해 1월 1일부터 산유량을 하루 180만 배럴씩 감축하기로 지난해 11월 합의한 바 있다. 1월 산유국별 생산량은 이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는지에 대한 가늠자가 된다.

쿠웨이트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하루 생산량을 275만 배럴로 13만 배럴 줄였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오만도 이달 원유 생산량을 97만 배럴로 감축할 예정이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