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TX프랑스 우선협상대상자에 이탈리아 핀칸티에리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기업회생 절차가 진행 중인 STX조선해양의 손자회사인 STX프랑스가 이탈리아의 조선업체 핀칸티에리로 넘어갈 전망이다.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따르면 최근 마감된 STX프랑스의 매각 본입찰에서 핀칸티에리가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본입찰에는 핀칸티에리 외에 다른 업체 한 곳이 참여해 더 큰 인수금액을 적어냈지만, 자금 조달 방법이 불투명해 핀칸티에리가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생나제르항에 조선소를 보유한 STX프랑스는 크루즈선 건조에 특화한 회사로 STX조선 손자회사인 STX유럽이 지분의 66.7%를 갖고 있고, 나머지는 프랑스 정부에 귀속돼 있다.

업계에서는 최근 조선업계의 수주 가뭄 속에서도 유독 크루즈선만 발주가 증가하고 있어 STX프랑스를 알짜 매물로 평가해왔다.

그러나 STX프랑스는 크루즈선 외에 군함도 건조하는 '전략 자산'으로 지분 매각할 때 프랑스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업계에서는 프랑스 정부가 안보를 이유를 매각에 반대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탈리아 동북부 항구도시 트리에스테에 본사를 둔 핀칸티에리는 유럽 조선업체 중 유람선 건조에서 가장 높은 경쟁력을 갖춘 회사로 꼽힌다.

한편, STX조선해양의 자회사인 고성조선해양은 최근 진행한 본입찰 참여가 저조해 매각이 무산됐으며 법원이 다시 매각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근하는 STX조선해양 직원들
출근하는 STX조선해양 직원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법원에 STX조선해양에 대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한 다음날인 8일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 야드에 통근버스가 운행하고 있다. 2016.6.8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